“당신의 소중한 돈을 지켜드립니다”

1980년대 초 부산.
 빽 없고, 돈 없고, 가방끈도 짧은 세무 변호사 송우석(송강호). 부동산 등기부터 세금 자문까지 남들이 뭐라든 탁월한 사업수완으로 승승장구하며 부산에서 제일 잘나가고 돈 잘 버는 변호사로 이름을 날린다.
 대기업의 스카우트 제의까지 받으며 전국구 변호사 데뷔를 코 앞에 둔 송변. 하지만 우연히 7년 전 밥값 신세를 지며 정을 쌓은 국밥집 아들 진우(임시완)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재판을 앞두고 있다는 소식을 듣는다. 국밥집 아줌마 순애(김영애)의 간절한 부탁을 외면할 수 없어 구치소 면회만이라도 도와주겠다고 나선 송변.
 하지만 그곳에서 마주한 진우의 믿지 못할 모습에 충격을 받은 송변은 모두가 회피하기 바빴던 사건의 변호를 맡기로 결심하는데...
 
 “제가 하께요, 변호인. 하겠습니더”

 

-네이버출처-

 

 

보기전에 그냥 허구의 인물로 만들어진 영화로 알고 감상했는데요

감상하고 나서 아는분께 전노무현 대통령 변호사 시절 이야기라고 하더군요..

감짝놀랐습니다.정치적으로
말하면 안될것같아서 더이상하지 않겠습니다.

아빠 엄마시절엔 어떤일이 있었구나!! 지금도 없다고는 말못하겠죠??ㅋㅋ

나라가 개판이니

강력추천 감상하세용.^^*